바쁜 일상생활을 지내다 보면 자연스럽게 피곤함을 느껴 다크서클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아무리 휴식을 취해도 다크서클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눈 주변 지방들로 인해 문제가 생긴 것이 아닌가를 진단받아 볼 필요가 있다.

눈 밑 피부는 다른 곳 보다 얇기 때문에 더 쉽게 자극을 받게 된다. 특히 노화가 찾아와 눈가 피부가 늘어져 볼록한 지방이 쌓인 다거나 주름이 지는 경우 눈 밑이 그늘져 보이거나 다크서클이 생긴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또한 급격한 체중 감량으로 인해 눈 밑 지방을 둘러싸고 있는 지방 주머니가 처지고 볼록하게 나와 안구가 돌출돼 보이게 하거나, 안쪽으로 들어가 보이는 등 문제도 함께 나타날 수 있다. 이런 경우 눈 밑 지방 재배치를 고려할 수 있다.

눈밑지방 재배치는 절개를 통해 눈 밑 볼록하게 튀어나온 지방을 제거하면서 이를 균일하게 재배치해 어두워 보이는 눈가를 개선해 밝게 만드는 방법이다. 눈 주변 조직 상태를 살펴보고 눈가 부분 지방을 재배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 뒤 절개한 후 지방이 너무 많다면 적절한 양 만을 남겨두고 제거하고 평평하게 만든다.

눈 밑 피부 지방이 돌출돼 보이기보다는 대부분 전반적으로 부은 형태로 나타나는 경우도 많다. 이는 노화나 스트레스도 주된 요인이 되지만 유전적인 부분에서도 생기는 경우가 많아 젊은 층에게서 흔히 발견되기도 한다.

이노성형외과 권인오 원장은 “피곤하지 않은데 지속적으로 다크서클이 생긴다면 눈 밑에 과도한 지방이 있는지 살펴본 뒤 진단을 받아보고 눈밑지방 재배치를 고려할 수 있다”며 “눈 밑은 민감한 곳이기 때문에 성형외과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과 진단을 통해 눈 주변 구조와 원인을 면밀히 파악 후 치료 접근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09:56:13 수정시간 : 2021/01/13 09:56:1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