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고령인구가 늘고, 젊은 층 스포츠 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회전근개 파열 환자들이 늘고 있다.

회전근개는 어깨 관절을 지지하고 움직이는 4개의 힘줄로, 우리 몸에서 가장 넓은 운동 범위를 가진 어깨 관절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데 중요한 기능을 한다. 회전근개 파열은 과도한 어깨 사용이나 퇴행성 변화로 인해 힘줄에 염증이 생기고 파열이 진행되어 어깨 통증을 동반하는 질환이다.

회전근개 파열이 발생하면 아픈 어깨 쪽으로 눕거나 잠자기가 불편하고 머리를 빗거나 물건을 들 때 어깨 통증을 느끼게 된다. 파열이 진행되면 힘줄이 약해지고 부위가 광범위해져 힘이 빠지고 팔을 들어 올릴 수조차 없게 된다.

어깨 힘줄이 봉합할 수 없을 정도로 파열된 경우, 원래 해부학적 구조와 반대 형태를 가진 인공관절을 사용하는 역행성 인공관절 수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역행성 인공관절 수술을 시행하면 기존 관절 구조의 방향을 거꾸로 바꿔 어깨 관절의 회전 중심을 외측 및 하방으로 옮김으로써 파열된 힘줄을 대신해 삼각근 힘으로 팔을 들어 올리게 된다.

평촌우리병원 박준수 원장은 “해당 수술법은 관절경 상 봉합이 어렵고 재파열 가능성이 높은 광범위 회전근개 파열이나 관절염이 동반된 회전근개 파열 관절병증 환자가 선택하는 편”이라며 “어깨 통증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면 정밀 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고 수술이 필요하다면 전문의와 상담하여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2 09:00:17 수정시간 : 2021/01/12 09:00:1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