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성형’이라고 하면 일반적으로 쌍꺼풀이나 트임 수술을 생각한다. 하지만 이마거상이나 눈썹거상 또한 엄밀히 말하면 눈성형의 범주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눈꺼풀 피부가 처졌거나 눈꼬리가 내려간 경우에 이마거상술 혹은 눈썹거상술로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눈꺼풀이 처지면 상안검 수술이나 눈매교정 등으로 개선이 가능하지만 눈과 눈썹 사이의 거리가 가까운 경우에는 이마거상술이 효과적이다.

선천적으로 눈과 눈썹 사이 거리가 가까울 수도 있지만 대부분 노화현상으로 인해 상안면부 피부가 처지면서 눈썹도 내려 앉아 후천적으로 눈과 눈썹 사이가 좁아진다. 이럴 때 쌍꺼풀 수술이나 눈매교정 등으로 개선하면 눈과 눈썹 사이가 더 좁아져 비율이 맞지 않고 답답해 보이는 눈매가 될 수 있다. 이 때 이마거상술을 통해 눈꺼풀이 처진 근본적 원인인 상안면부 피부 전체를 들어 올려 주는 것이 개선법이 될 수 있다.

눈꺼풀 피부가 처지고 눈과 눈썹 사이 거리가 먼 경우에는 눈썹거상술이 적합하다. 눈썹거상술은 눈썹 아래쪽 라인을 따라 절개한 후 늘어진 피부를 제거하고 꼼꼼하게 봉합하는 방법이다.

눈꺼풀 처짐으로 인해 눈 뒷머리 쪽으로 갈수록 쌍꺼풀 라인이 묻혀 제대로 보이지 않았다면 눈꺼풀이 올라붙으면서 라인이 선명하게 드러나게 되고 처진 눈꼬리가 자연스럽게 올라가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마거상술과 눈썹거상술은 수술흉터가 눈에 잘 띄지 않아 부담감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마거상술은 헤어라인으로부터 약 1cm 위쪽을 절개하기 때문에 수술 직후에는 검은 점처럼 흉터가 생기지만 머리카락에 가려 잘 보이지 않는다. 눈썹거상술 역시 눈썹 라인 전체를 절개하는 것이 아니라 끝 부분만 최소 절개하기 때문에 흉터가 눈에 잘 띄지 않는다.

신재훈 시선성형외과 원장은 “만족스럽게 수술이 진행됐다 하더라도 노화현상으로 인해 또 다시 자연스럽게 처지는 것까지 막을 수는 없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늘어진 피부를 제거해 다시 처지지 않도록 단단히 고정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노화보다는 속도를 늦춰 탄력 있는 눈꺼풀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1 15:30:31 수정시간 : 2020/10/21 15:30:3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