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여름철 시원함과 아름다운 각선미를 위해 하이힐을 자주 착용한 여성들이 엄지발가락 변형 및 통증으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발볼을 꽉 조이고 굽이 높은 하이힐을 착용하면서 엄지발가락이 바깥쪽으로 휘어지고 ‘못난이발’로 만든 것이다.

엄지발가락이 휘어지면서 찾아오는 못난이발의 정확한 병명은 '무지외반증'. 이는 엄지발가락이 둘째 발가락 방향으로 휘어지면서 엄지발가락 관절 부분이 기형적으로 돌출되는 족부질환을 말한다.

무지외반증은 선천적으로 평발을 갖고 있거나 발볼이 넓은 경우, 혹은 관절이 유연한 경우 발병할 수 있다. 또 하이힐이나 발볼이 좁고 굽이 높은 신발을 자주 착용하는 것, 발에 외상이 가해지는 것들이 원인이 돼 찾아오는데 대부분 무지외반증 환자들은 발이 불편한 신발을 자주 착용하면서 생기는 경우가 많다.

굽이 높고 발볼이 매우 좁은 하이힐은 발 앞쪽에 체중과 부담이 쏠리게 만들어 무지외반증 발병률을 높일 수 있다. 다른 신체 부위에 비해 발은 눈에 잘 띄지 않지만 한국 문화 특성 상 신발을 벗어 발을 공개하는 자리가 많기 때문에 하이힐을 자주 착용한 여성들 사이에서 못난이발 콤플렉스를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

무지외반증은 족부 건강 및 척추, 관절 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반드시 적절한 시기에 치료해야 한다. 엄지발가락이 휘어지면서 관절 부분이 돌출되면 신발을 착용할 때마다 돌출 부위에 심한 자극이 가해지는 건 물론 엄지발가락이 두 번째 발가락과 겹쳐지거나 관절 탈구로 이어질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발가락 통증으로 무의식적으로 삐딱한 보행자세로 변할 수 있는데, 이는 곧 무릎부터 골반, 척추에도 영향을 줘 관절질환 및 척추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평소 변형 정도가 미약하고 통증이 없어 방치하기 쉬운 초기 무지외반증은 발볼이 넓은 신발로 바꿔 신는 것만으로도 진행을 더디게 할 수는 있다. 하지만 엄지발가락이 휘어진 정도가 심하거나 다른 발가락에도 영향을 줄 정도이고, 무엇보다 극심한 통증이 발생하는 중증이라면 교정하는 수술적 요법이 필요하다.

무지외반증은 X-ray검사와 문진 및 촉진 등을 통해 엄지발가락 변형정도, 굳은살, 통증 여부 등을 진단하게 된다. 진단 결과를 통해 무지외반증 정도를 파악하고, 진행단계에 따라 교정치료 혹은 수술적 치료 등 맞춤형 치료를 결정하게 된다.

양만식 자인메디병원 관절센터 센터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무지외반증은 외관상으로 보이고 직접적인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므로, 자신의 발을 주의 깊게 관찰하면 조기에 이상증세를 발견할 수 있다”며 “이럴 때에는 전문의의 조속한 조치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예방이다. 무지외반증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발이 편안한 신발을 착용하는 것이 좋고 외출 후에는 발 마사지나 족욕을 통해 발에 쌓인 피로를 적절히 해소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14:31:47 수정시간 : 2020/10/19 14:3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