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65세 인구 중 약 80% 정도가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민질환이라고까지 불리는 퇴행성관절염은 65세 이상의 노인들에게서 흔히 관찰되는 관절 질환이다. 75세 이상 연령의 노인 대부분이 방사선 검사상 퇴행성관절염의 소견을 보이고 있고, 그중 약 1/4 정도가 임상적인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퇴행성관절염은 관절을 이루고 있는 연골이 닳아 없어지거나 찢어져 뼈가 노출되거나 무릎 관절 주변 염증에 의한 변형이 생겨 발생하는 질환이다. 주로 인체의 무게를 지탱하는 관절인 고관절, 무릎관절, 발목관절, 척추관절 등에 많이 생긴다.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지만 연골 손상 정도에 따라 통증이 심화된다. 특히 무릎에 많이 나타나는 연골손상인 퇴행성관절염은 심하면 다리 모양까지 변형시킬 수 있다.

퇴행성관절염 초기 단계에서는 보존적 치료가 시행되는데 우선 약물 치료보다는 좋지 않은 생활습관을 교정하고 체중을 감량하며 근력 유지를 위한 운동을 해볼 수 있다. 그러나 무릎 통증 때문에 계단 오르내리기가 힘들거나 절뚝이는 증상이 있다면, 무릎 안에 염증을 가라 앉혀주는 진통 소염제를 복용하고 연골주사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하지만 잠을 못 이룰 정도로 통증이 심하고 물리치료나 약물치료에도 호전이 없으며, 다리가 O자형 또는 X자형으로 심하게 휜 퇴행성관절염 말기에 이르면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을 고려하게 된다. 인공관절은 뼈가 서로 닿지 않도록 보철을 하듯이 금속으로 위아래 뼈를 감싼 후 그 사이에 강한 플라스틱을 삽입하여 인공으로 관절을 만드는 것이다.

무릎 인공 관절 수술 시에는 무릎의 인대, 근육, 힘줄의 균형을 잘 맞추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 과거에는 의사 개개인의 경험이나, 숙련도에 기대어 무릎의 균형을 맞췄지만 최근 3세대 맞춤형 인공관절수술은 수술 중에 일회용 바이오센서를 이용해 무릎 사이의 압력을 측정한다. 이렇게 객관적으로 측정된 압력 수치를 보고 무릎의 균형을 잡기 때문에 정확하고 균일한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강북연세병원의 박영식 병원장은 “이로 인해 인공 관절의 수명 연장은 물론 무릎이 구부러질 때 부드럽게 움직이게 되어 기능적으로도 한층 개선되었다”며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은 정확도가 높아 수술 시간도 단축되는 등 효과가 좋지만, 정밀을 요하는 고난도 수술이므로 사전에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하고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강북연세병원은 서울 노원구에 위치한 병원급 정형외과 중 유일하게 보건복지부 3주기 인증을 통과했다. 보건복지부 의료기관 인증 제도는 ▲감염 관리 ▲수술 및 마취진정관리 ▲지속적 질 향상 및 환자안전 등 91개 기준 520개 조사 전 항목을 통과한 병원급 의료기관을 인증해주는 제도다. 이에 대학병원급 무균양압수술실 운영 및 철저한 감염관리로 코로나19로부터 환자안전을 지키기 위한 환경과 인프라가 구축돼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9 11:53:07 수정시간 : 2020/09/29 11:5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