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앙대병원 프리미엄 발열·호흡기안심외래진료소. 사진=중앙대병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중앙대학교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안심 진료를 위한 ‘프리미엄 발열·호흡기 안심외래진료소’를 최근 리뉴얼 오픈했다고 24일 밝혔다.

병원은 24일 기존에 병원 외부의 컨테이너 형태의 ‘코로나19 호흡기안심외래진료실’을 프리미엄 음압시스템을 도입한 최신 모듈시스템으로 새롭게 설치하고 명칭 또한 '발열·호흡기 안심외래진료소'로 변경해 감염병 진료 대응체계를 더욱 안전하게 구축했다.

이번에 도입한 ‘프리미엄 발열·호흡기 안심외래진료소’는 발열 및 호흡기 유증상자를 병원 외부 별도로 독립된 장소에서 진료 및 검사하는 공간으로, 호흡기질환 유증상자 및 의심환자의 원내 유입을 차단한다.

또한 의료진과 일반인의 출입 동선 및 배치를 분리함으로써 환자와 의료진을 보호하는 감염방지 구조로 만들어졌으며 접수부터 검사까지 신속하고 유연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진료소는 총 3개의 진료실과 원무수납 구역으로 구성되고, 성인과 소아진료실을 별도로 운영하며 전 공간에 헤파 필터(HEPA filter)를 설치해 음압 환경을 구축했다.

아울러 진료와 검사가 이루어지는 공간 전체는 사용 후 소독과 과산화수소증기 멸균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있어 더욱 안전성을 높였다.

김성덕 중앙대의료원장은 “우정바이오의 도움으로 새롭게 완비된 진료환경에서 의료진은 더욱더 안전하고 철저하게 환자 진료와 검사에 매진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24 15:15:07 수정시간 : 2020/08/24 15:1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