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면 누구나 시력 퇴행을 겪으며 노안이 온다. 노안은 생활 환경, 습관, 기관의 발달 정도에 따라 그 시기가 달라질 수는 있지만, 보통 40대 초중반에 시작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안과 함께 자주 언급되는 것으로는 백내장이 있는데, 노안과 백내장은 엄연히 다르다. 노안은 우리 눈의 렌즈역할을 하는 수정체가 노화로 인해 딱딱해지고 탄력이 떨어져 조절이 원활이 되지 않으면서 특히 가까운 곳의 물체가 흐릿하게 보이는 증상이며, 백내장은 노화 현상으로 인해 우리 눈 속의 투명한 수정체에 혼탁이 와 안개가 낀 것처럼 흐릿하게 보이는 증상을 말한다.

이처럼 노안과 백내장 엄연히 다른 증상이지만 노화로 인해 수정체에 문제가 생긴다는 점이 같아 발병시기가 비슷하고, 수정체 교체를 통해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자주 함께 언급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노안과 백내장 개선을 위한 수술법은 어떻게 진행이 될까? 현재 대부분의 안과에서 시행하는 수술은 기존의 수정체를 제거하고 다초점의 인공수정체를 넣는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이다. 이 수술을 통해 근거리와 원거리의 초점을 모두 맞추게 되면 안경 없이도 생활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많은 환자들이 관심을 갖는 수술이기도 하다.

이외에 백내장은 없지만 노안으로 생활이 불편한 환자들에게 주목받는 수술로는 투명수정체적출술(CLE)이 있다. 투명수정체적출술(CLE)은 노안으로 탄력성을 잃은 수정체를 대신해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법에 있어서는 기존의 백내장 수술과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사용되는 렌즈가 노안 개선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것이 뚜렷한 차이다. 노안 클리어 렌즈(PCL)를 삽입해 원, 근거리 시력을 모두 개선하기 때문에 PCL 렌즈삽입술이라고도 불린다.

압구정안과의원 김준현 대표원장은 “해당 수술은 이미 과거에부터 레이저 시력교정술로 시력교정을 하기 어려운 초고도근시나 원시, 노안 환자에게 시행되어 왔다”며 “각막과 망막, 수정체 전체를 아우르는 고도의 기술을 요하는 만큼, 본인이 백내장 치료가 시급한지 노안 개선이 시급한지를 명확히 검사하는 등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 후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0 11:16:54 수정시간 : 2020/08/10 11:16:54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