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토요일인 11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충청 내륙, 전북 내륙, 경상 서부 내륙에서는 비가 오겠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11일 오전 9시쯤까지 경기 북부와 강원, 경북 동해안에 비가 이어지겠다. 경기북부는 누적 강수량 20~60㎜, 서울과 강원 영서는 10~40㎜, 강원 영동에는 50~150㎜ 안팎이다.

경북 동해안·강원 영동·울릉도·독도는 전날부터 내리던 비가 아침까지 이어지겠다. 전날까지 포함한 누적 강수량은 50∼150㎜(많은 곳 200㎜ 이상)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3도, 낮 최고기온은 24∼30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1도 △대전 22도 △대구 22도 △부산 21도 △전주 22도 △광주 22도 △청주 22도 △춘천 20도 △강릉 21도 △제주 22도 △울릉도·독도 19도 △백령도 19도로 전망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3m,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2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4m, 서해 0.5∼1.5m, 남해 0.5∼3m로 예상된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1 06:00:15 수정시간 : 2020/07/11 06:0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