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반변성은 당뇨망막병증, 녹내장 등과 함께 실명을 유발하는 3대 실명질환 중 하나다. 황반은 망막에 있는 신경조직의 중심부의를 말하며 빛에 반응하는 중요한 세포가 밀집돼 있어 시력의 90%를 담당한다. 이때 나이가 들면서 황반부에 드루젠이라는 침착물과 다양한 형태의 변성이 발생해 황반변성을 유발한다.

성인 중 약 7~9%가 황반변성 질환을 앓게 되며 그 중 10%는 실명에 이르게 된다. 초기에는 시력이 떨어지고 사물이 구부러져 보이는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 만약 사물이 굽어 보인다거나 사물의 중심이 까맣게 보이는 경우, 명암 구별이 어렵거나 책을 읽을 때 공백이 생기는 경우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황반변성을 의심해야한다.

황반변성은 크게 건성과 습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일반적인 황반변성은 건성 형태가 주를 이루며 급격한 시력저하를 유발하지는 않지만 시세포가 서서히 파괴되기 때문에 시간이 지날수록 시력이 감소한다.

문제는 습성 황반변성이다. 습성의 경우 황반 부위에 비정상적인 신생혈관에서 혈장 성분이 누출돼 물이 차거나 출혈을 일으켜 급격한 시력저하를 유발한다. 이를 방치할 경우 감각신경망막, 막망색소상피층의 파괴로 실명까지 이어질 수 있다.

부평성모안과의 김상원 원장은 “습성 황반변성의 경우 급격한 시력저하와 실명의 위험성이 높은 질병이며 노안으로 오는 시력저하와 혼동하기 쉬어 방치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초기에 발견하여 치료한다면 실명 확률이 줄어들기 때문에 시력저하를 느낀다면 병원을 방문하여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13:46:00 수정시간 : 2020/05/22 13:46:00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