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휴식을 취해도 피로가 풀리지 않는다면 ‘뇌의 피로’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뇌 과학자인 워싱턴대 의대 마커스 라이클(Marcus Raichle) 교수는 인간에게 단 1초도 쉬지 않는 DMN(Default Mode Network, 디폴트 모드 네트워크)가 있어 휴식이나 수면 중에도 뇌의 특정 부위가 활성화된다는 사실을 밝혔다. 아무런 생각을 하지 않고 휴식을 취하더라도 이 네트워크가 활성화되기에 DMN을 통제하지 않으면 뇌의 피로가 해소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실제 뇌 전체 에너지 소비량의 60~80%를 차지하는 DMN은 ‘에너지 낭비꾼’이나 ‘뇌의 암흑 에너지’라고 불리며, 이를 통제하지 않아 뇌의 피로가 가속화되면 만성피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DMN은 각종 질환과도 연관이 있다. 지난 2016년 예일 생물학·의학저널(Yale Journal of Biology and Medicine)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DMN 영역의 비활성화가 자폐증과 우울증, 알츠하이머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한다. 알츠하이머 환자의 DMN 영역에서 지속해서 비활성화가 관찰된다는 사실도 입증됐다.

즉, 뇌 피로의 관리는 피로 회복뿐 아니라, 알츠하이머 등 각종 질병의 효과적인 예방법이 될 수 있다.

그렇다면 뇌 피로는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지속해서 에너지를 사용하는 뇌에 피로 회복 효과가 우수한 비타민B1을 통해 에너지를 공급하면 뇌의 피로를 관리할 수 있다. 비타민B1은 당 대사에 관여해 에너지 생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며, 각종 비타민의 대사에도 직·간접적으로 작용한다.

특히 에너지의 생성에 관여하는 활성형 비타민B1인 ‘푸르설티아민(fursultiamine)’은 구조 변형을 통해 체내에서도 지용성을 유지하므로, 수용성인 일반 비타민B1(티아민염산염, 티아민질산염 등)보다 약 4배 높은 체내 흡수성을 보인다.

또한 뇌혈관 세포벽을 잘 통과하는 특성이 있어 즉각적인 피로회복 효과를 나타내며, 뇌세포막에 작용해 육체적 피로와 정신적인 피로를 함께 개선할 수 있다. 12주간 푸르설티아민을 고함량(100mg/day) 복용한 알츠하이머 환자의 인지기능 및 감정 증상의 향상 효과가 향상되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 외에도 푸르설티아민은 식약처로부터 비타민 B1 결핍증의 예방 및 치료 등에 사용할 수 있음을 허가 받았으며, 허가 외에 만성피로, 섬유근육통을 포함한 만성 통증 등에 사용도 가능하다. 영양제나 피로회복제를 챙길 때, 이 성분이 들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푸르설티아민이 함유된 대표 제품으로는 적은 양으로도 높은 생체 이용률을 보이는 활성비타민B1, B2, B6, B12 4종과 비타민C, 비타민 E를 담아 육체 피로와 눈의 피로, 신경통에 효과적인 일동제약의 ‘아로나민 골드’가 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2:13:25 수정시간 : 2020/03/27 12:13:25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