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의 고민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중에는 노화가 진행되면서 변하는 외형에 받는 스트레스 부분이 클 것이다. 사람은 노화를 피할 수 없어서 대부분 이들이 노화가 진행되는 신체에 적응하지만, 이때 노화로 인해 심미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신체 기능에도 영향이 생긴다면 방치하고만 있어선 안 된다.

신체 중에서도 가장 먼저 노화가 눈에 띄는 부분은 바로 눈이다. 눈가 주름은 여러 부위의 피부보다 얇기 때문에 주름이 쉽게 생기고 처진다. 처지는 눈가 부위는 눈꺼풀, 눈 밑 지방, 눈꼬리 부분 등 다양하다. 개인마다 노화 증상은 모두 다르지만 공통적으로 중력을 받아 아래로 쳐지는 것은 동일하다.

노화가 진행되면 눈꺼풀이 처지면서 시야를 가려 불편해지고, 이런 시야를 벗어나려 눈을 크게 뜨려다 보니 이마에 주름이 생긴다. 반복적으로 행동하다 보면 얼굴에 깊은 주름이 생기게 되고 이런 주름과 처진 눈꺼풀 때문에 본래 나이보다 더 나이 들어 보이게 된다.

해서 많은 중년이 선택하는 시술이 바로 상안검과 하안검 수술이다. 상안검 수술은 중력에 의해 피부 탄력이 떨어지면서 윗눈꺼풀이 처지고 늘어난 부분을 교정하여 또렷한 눈매로 개선해주는 수술로 처진 피부를 절제하고 눈 뜨는 근육을 강화해 라인을 생성한다. 해서 눈을 뜨는 것이 보다 편안해지고 자연스럽게 쌍꺼풀 라인이 생성되는데 눈꺼풀 처짐의 정도에 따라서 수술 방식이 달라질 수 있다.

또 하안검 수술은 눈 아랫부분의 지방이 쌓이고 피부가 처져 눈 밑에 주름이 생기는 부분을 교정하는 수술로 주름 제거와 동시에 눈 밑 지방 재배치가 되어 눈 밑이 환하게 밝혀진다.

이처럼 보다 동안의 눈매로 변화할 수 있는 수술이지만 개인마다 노화의 증상과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의료진과의 상담은 필수다. 상담을 통해 수술의 계획을 세우는데 환자와 의료진이 소통을 통해 수술을 진행하는 방향과 정도를 정해야만 수술 후에 만족할 수 있다.

별성형외과 홍용택 원장은 “더불어 병원을 선택할 때 시술하는 의료진과 병원 시설들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수술 시 일어날지도 모르는 안전사고에 대비해 환자를 케어해줄 수 있는 병원인지, 의료진의 경험 정도는 어느 정도인지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2 10:00:15 수정시간 : 2020/02/22 10:00:15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