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면 척추의 퇴행이 진행되면서 척추 질환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노년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척추관협착증이 대표적이다. 척추에는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 척추관 주변 조직인 인대나 뼈, 관절 등이 커지면서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을 압박하게 되는데, 이를 척추관협착증이라고 한다.

허리에 통증이 느껴지기 때문에 보통 허리디스크와 혼동되기 쉽다. 그런데 척추관협착증은 뚜렷한 특징이 있다. 주로 뼈, 관절과 같은 딱딱한 조직이 신경을 누르는 질병으로 허리디스크 증상과 가장 큰 차이점은 보행 시 다리가 아파서 쉬지 않으면 걷기 힘든 보행장애 증상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척추관협착증이 심해지면 저린 증상은 발목, 종아리, 무릎, 허벅지, 엉덩이, 서혜부를 따라 항문 쪽으로 찌르는 듯한, 또는 쥐어짜거나 타는 것 같은 통증으로 나타난다. 더불어 신경조직의 손상 정도에 따라 목 부위, 어깨, 양팔 등의 통증이 나타날 수 있고, 통각, 운동감각 장애, 위치 진동감각 장애, 배뇨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척추관협착증의 비수술적 치료에는 약물치료, 물리치료, 보조기 착용, 운동치료, 신경치료, 풍선확장술 등이 있다. 신경치료는 증상이 심하거나 물리치료와 운동치료를 4~6주 간 병행했는데도 호전되지 않을 때 시행한다. 여기에는 미추차단술과 경막외 차단술을 주로 사용하며 MRI상 신경근의 압박이나 척추관의 협착이 심한 경우에는 재발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수술적 치료를 권장하게 된다.

이 경우, ‘양방향 척추내시경술’이 추천된다. 5mm의 작은 구멍으로 수술도구와 내시경을 넣어 정밀하게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하다. 양방향 척추내시경술은 척추관협착증을 비롯한 허리디스크 등과 같은 척추 불안정증이 없는 환자들의 다양한 허리수술에 적용이 가능한 치료로 알려져 있다. 기존 현미경 수술보다 세밀하게 진단과 동시에 치료가 가능하여 보다 정밀한 치료가 가능하며, 내시경 삽입을 위해 5mm 정도의 최소한의 구멍만을 절개하기 때문에 비수술치료에 가깝고 흉터와 통증에 대한 걱정도 덜 수 있다.

강북연세병원 최일헌 병원장은 “30분 내외의 짧은 시간이면 치료가 끝나고, 입원 기간도 2일 정도로 짧아 일상생활 복귀가 빠른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앞서 의료진과 충분히 상의한 뒤,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0 14:00:38 수정시간 : 2020/02/10 14:00: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