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돈' 인스타그램
포방터 돈가스집 '연돈'이 수제자를 모집한다.

최근 제주도로 이전한 포방터 돈가스집 '연돈'의 김응서, 김소연 사장은 지난 2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주도를 돈가스의 성지로 만들고 싶은 큰 꿈을 함께 실현할 수제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포방터 돈가스집 '연돈' 측은 "제주도의 특산물, 흑돼지를 이용한 돈가스를 선보여 제주도를 돈가스의 성지로 만들고 싶은 큰 꿈을 갖고 있다"며 "더불어 저희와 함께 꿈을 실현할 수제자를 모집해 기술과 노하우를 아낌없이 나눌 계획"이라고 알렸다.

이어 "'연돈'에서 기술을 익힌 분은 추후 창업을 하게 되더라도 최소 5년간 제주도에서 저희와 함께, 제주도를 돈가스의 성지로 만들기 위해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조건을 밝혔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포방터시장 편을 통해 처음 대중에 알려진 돈가스집 '연돈'은 밀려드는 대기손님과 주민들의 민원 등 여러 사정으로 인해 백종원 대표의 도움을 받아 최근 제주도로 이전했다.

이전한 위치가 '호텔 더본 제주' 근처인데다 김응서 대표의 프로필 사진 등으로 '연돈'이 백종원 대표가 운영하는 더본코리아에 흡수된 게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24 18:45:27 수정시간 : 2019/12/24 18:45:27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