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송예슬 기자] 내일은 기승을 부리는 미세먼지가 물러가고 영하의 강추위가 예고됐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은 전국이 맑은 가운데 바람이 강하게 불고 춥겠다.

12일 아침 최저 기온은 -8∼3도, 낮 최고 기온은 2∼9도로 평년보다 다소 낮을 것으로 나타났다. 바람이 강해 체감온도는 더 낮을 전망이다.

충남과 전라도는 가끔 구름이 많겠고 이날 새벽까지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에서는 산발적으로 눈 또는 빗방울이 날리겠다.

기온이 내려가면서 미세먼지 농도는 내려가겠다. 대기가 원활하게 확산하며 전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이날부터 15일까지 남해안은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천문조로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3.0m, 동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동해 1.5∼5.0m, 서해 0.5∼4.0m, 남해 1.0∼3.0m로 예보됐다.

기자소개 송예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1 20:40:21 수정시간 : 2019/12/11 21:0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