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 자제하고 활동량 줄이는 등 건강수칙 준수해야”
  •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초미세먼지가 전국적으로 ‘나쁨’ 수준 이라는 한국환경공단(에어코리아)의 발표와 10일 6시부로 수도권 및 충북권을 대상으로 ‘초미세먼지 위기경보’(관심단계) 발령에 따라 기저질환자의 건강관리에 특히 주의할 것을 10일 당부했다.

미세먼지는 피부와 눈, 코, 인후 점막에 물리적 자극을 유발하고 크기가 작아 폐로 흡입돼 호흡기에 영향을 미치며 신체 여러 장기에 산화손상을 촉진해 염증반응을 일으킨다.

특히 심뇌혈관질환(허혈성 심장질환, 심부전, 부정맥, 뇌졸중), 호흡기질환, 천식을 가지고 있는 환자(기저질환자)는 미세먼지가 기존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건강관리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먼저, 미세먼지가 농도가 ‘나쁨’ 시에는 외출이나 실외 운동을 삼가고 외출 후 실내에 들어오면 손·발·얼굴 등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흡연은 미세먼지를 유발함은 물론 호흡기질환, 천식 등의 환자에게 급성 영향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금연하고 활동 시 흡연장 주변을 피하는 등 간접흡연에 주의한다.

외출하거나 차량 운행 시에는 가급적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공장 주변이나 대로변을 피하고 교통량이 많은 출퇴근 시간대를 피해 활동하며 뛰는 대신 평소 보행속도로 걷는 등 덜 힘든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장시간 실외 활동을 해야한다면 보건용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이 때 마스크 착용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마스크를 얼굴에 밀착하여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환기를 할 때는 가급적 미세먼지 농도가 높지 않은 시간대를 택해 환기하고 실내는 물걸레로 청소한다.

음식을 조리할 때에는 초미세먼지가 급증하므로 환풍기를 작동하고 조리 중과 조리 후까지 반드시 환기하도록 한다.

심뇌혈관질환, 호흡기질환, 천식 등 질병을 가지고 있는 경우(기저질환자)나 어르신, 어린이, 임산부는 미세먼지에 더욱 취약하므로 고농도 미세먼지 시에는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기저질환자는 평소 건강관리와 적절한 치료를 유지하고 미세먼지 건강수칙을 더욱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기저질환자는 미세먼지 예보를 자주 확인하고, 미세먼지가 농도가 나쁨일 때나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활동량을 줄여야 한다.

만일 기저질환자가 외출을 해야할 때는 평소 먹는 약과 증상완화제 등 비상약을 소지한다. 부득이 장시간 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가 도움이 될 수 있으나 마스크를 착용 후 호흡곤란이나 가슴 답답함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무리해서 착용하지 말고 바로 벗는 것이 좋다.

기저질환 증상이 악화되면 증상을 주의 깊게 관찰하고 천식 환자는 최대 호기유속을 측정해 천식 수첩에 기록해둔다. 가슴 압박감, 호흡곤란 등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 바로 병원을 방문하여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미세먼지가 나쁜 날은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실외 운동을 삼가며, 특히 기저질환자의 경우 건강수칙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0 15:41:57 수정시간 : 2019/12/10 15:41:5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