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겨울방학을 맞아 시력교정수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평소 안경이나 렌즈 사용에 대한 부담과 불편함 등으로 라식, 라섹과 같은 시력교정수술을 염두에 두었던 사람들이 시간적 여유가 많은 방학기간을 이용하고자 하기 때문이다.

라식, 라섹 수술은 환자 개개인에 따라 적합 여부가 달라 무턱대고 진행하기보단 충분한 상담을 통해 나에게 맞는 수술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라식과 라섹 수술을 비슷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두 시술은 수술 방법이 차이가 있다. 라식은 각막절편을 만들어 옆으로 젖혀 둔 후에 각막실질 부위에 레이저를 조사한 후 다시 덮어 시력을 교정하는 수술법이다. 통증이 적고 시력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각막 두께가 얇으면 절편 자체를 만들 수 없어 수술이 가능하지 않는 경우도 발생한다.

반면 라섹 수술은 각막절편을 만들지 않고 각막 상피 세포 부분을 살짝 벗겨내 레이저를 조사하는 시력교정 시술이다. 절편을 만들지 않기 때문에 외부의 강한 충격에 절편이 밀리거나 이탈하는 등의 위험성 없고 얇은 각막도 수술이 가능하다. 활동량이 많은 경우라면 라섹 수술이 더 적합하다. 다만 라섹 수술은 수술 후 통증이 발생할 수 있고 회복기간이 라식에 비해 다소 길다는 단점이 있다.

라식과 라섹수술은 각각의 장단점을 갖고 있어, 환자의 생활방식 및 눈상태에 따라 적합한 수술방법을 살펴봐야 한다. 적합한 수술방법을 찾기 위해서는 전문 의료진과 충분히 상담해 나에게 맞는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더불어 해당 병원이 어떤 방식으로 수술 전 검사를 진행하는지, 수술 장비는 어떤 것을 활용하는지, 사후관리 여부는 어떠한지, 의료진의 시술 경험은 풍부한지 등도 꼼꼼하게 확인하는 것이 좋다.

부평성모안과 배계종 원장은 “만족스러운 시력교정수술 결과를 얻기 위해선 안전한 수술만큼이나 시술 이후 환자 스스로의 관리도 중요하다”며, “스키장이나 겨울 산행 등을 할 경우 강한 자외선에 노출될 수 있으므로 모자나 선글라스 등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5:45:27 수정시간 : 2019/12/04 15:4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