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연구팀 “美 지침과 달리 고위험군에서는 섭취 제한 필요”
  •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왼쪽), 용인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권유진 교수. 사진=연세의료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2015년 미국 식생활지침 자문위원회(DGAC)는 기존 하루 300㎎으로 제한하던 콜레스테롤 섭취 권고 조항을 삭제했다. 음식을 통한 콜레스테롤 섭취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올리거나 심뇌혈관질환 위험을 증가시키지 않는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국내 연구진이 이상지질혈증이 있는 고위험군은 음식 섭취를 통해서도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증가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혀 주목된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이지원(가정의학과), 용인세브란스병원 권유진(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제6기 국민건강영양조사(2013~2015년)에 참여한 19세 이상 65세 이하의 성인 1만68명과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Korean Genome and Epidemiology Study; KoGES)에 참여한 40세 이상 69세 이하 성인 9652명의 자료를 분석해 21일 이와 같이 밝혔다.

연구결과 총 콜레스테롤, LDL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높거나 HDL 콜레스테롤이 낮은 이상지질혈증이 있을 때 하루 300㎎ 이상의 콜레스테롤을 섭취한 그룹의 총 콜레스테롤은 204mg/dl로 이상지질혈증이 없는 사람 200.1mg/dl에 비해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또 심뇌혈관질환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LDL 콜레스테롤이 평균 117.1 mg/dl로, 300㎎ 미만 섭취군의 111.7 mg/dl보다 높았다.

연구팀이 여러 혼란변수(나이, 성별, 체질량지수, 흡연유무, 음주여부, 운동량, 총칼로리 섭취량, 식이섬유 섭취량, HDL 콜레스테롤, 이상지질혈증 약물복용 여부 등)를 보정한 후에도 이상지질혈증이 있으면 콜레스테롤 섭취가 증가함에 따라 총 콜레스테롤과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연속적으로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반면 이상지질혈증이 없으면 콜레스테롤 섭취가 늘어도 총 콜레스테롤과 LDL 콜레스테롤 수치에 큰 변화가 없었다.

평균 9년간의 추적조사 결과도 이상지질혈증과 함께 콜레스테롤을 많이 섭취하는 그룹은 총 콜레스테롤과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가장 많이 상승하는 경향을 유지했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대다수의 사람들은 콜레스테롤을 많이 섭취해도 몸에서 자연적으로 합성을 조절하기 때문에 큰 영향을 받지 않지만 심뇌혈관질환 고위험군은 음식을 통한 콜레스테롤 섭취가 혈중 콜레스테롤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지원 교수는 "한 가지 더 특이한 점은 우리나라는 영양소 중 탄수화물 섭취가 가장 많은데 이번 연구에서 이상지질혈증이 있더라도 탄수화물 대신 좋은 지방인 불포화지방을 섭취하면 LDL 콜레스테롤이 낮아지는 것을 확인했다"라면서 "탄수화물 섭취 비율이 높은 우리나라에서는 지방 섭취를 무조건 줄이기보다 적정량의 지방을 가급적 좋은 지방으로 섭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 영양학회 국제 학술지 'European Journal of Nutrit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1 09:27:16 수정시간 : 2019/11/21 09:27:1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