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초점 정환민원장(왼쪽)과 양재역점 김진욱원장
요즘 많은 현대인들이 목 통증 및 목 디스크로 생활의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목디스크를 유발하는 여러가지 요인 중 가장 손꼽히는 요인이 좋지 않은 자세인데 요즘은 특히 스마트폰의 과다한 사용이 문제가 되고있다.

스마트폰은 남녀노소 누구나 사용하고 있으며 대중교통, 음식점 길거리 뿐 아니라 언제나 어디서나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목통증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중독도 매우 심각한 사회적인 문제라고 볼 수 있다.

잦은 스마트폰 사용은 바른 자세를 망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다리를 꼬고 앉아서 스마트폰을 사용하거나 허리를 구부정하게 굽인 채 사용하고 목을 아래로 툭 떨구어 사용하는 등 좋지 않은 자세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바르지 못한 자세로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하게 되면 고개가 앞으로 쏠리게 되고 쏟아진 머리의 무게를 견디기 위해 목 어깨 등 주변의 근육이 경직되면서 일자목이나 거북목이 발생하는데 이때 초기에 바로 잡지 않으면 목디스크로 발전할 수 있다고 한다.

이와 관련하여 본닥터네트워크 서초점 특별한한의원 정환민원장은 "평소에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예방법이며, 틈틈이 스트레칭을 통해 목 주변 근육을 풀어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한다. 목 주변이 자주 뻐근하거나 점점 거북이처럼 목이 앞으로 나오게 된다면 절대로 방치하지 말고 가까운 한의원을 찾아 척추의 상태를 진단받고 추나요법 등 적절한 치료를 통해 예방해야 한다"고 전했다.

최근들어 많은 시간을 투자하지 않고도 효과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추나요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본닥터네트워크 양재역점 아야미한의원 김진욱원장은 “추나요법은 어긋난 뼈를 올바른 위치로 맞추는 치료인데 이때 척추주변 근육들의 기능을 원할하게 하는데에도 도음을 준다” 며 “목 통증은 방치하지 말고 증상이 느껴진다면 바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추나요법은 한의원에서 시행하는 수기치료법 중 한 가지로 몸 속에 굳어져 있는 연부 조직을 풀어주고 어긋난 척추를 정렬하여 기혈 순환에 도움을 주는 치료법으로 소개된다. 비수술, 비침습적인 방법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시술 가능한 치료법이며 일자목, 거북목 등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추나요법은 2019년 4월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있다.

기자소개 김용우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1 15:04:47 수정시간 : 2019/11/11 15:04:4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