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새롭게 암 진료 받은 환자는 31만명
  •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지난해 암(악성신생물) 진료비가 9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간한 ‘2018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의하면 2005년 9월부터 2018년까지 암 중증환자로 등록하고 생존 중인 사람은 모두 217만526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지난해 암 진료를 받은 사람은 147만7252명이었으며 진료비는 9조92억원으로 확인됐다. 이는 건강보험 가입자의 1년 총 진료비 77조9104억원의 약 11%에 달하는 수치다.

암 진료비는 건강보험이 병원 등 의료기관에 지불한 암 관련 진료비와 환자가 의료기관에 지불한 본인 부담금을 더한 것이며 암에 대한 직접 진료비에 암과 연관성이 분명한 합병증에 대한 진료비도 포함된다.

지난해 새롭게 암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31만3507명이었으며 암 진료비 중 42%에 해당하는 3조7786억원을 사용했다.

신규 암 환자들의 유형을 살펴보면 갑상샘암이 3만189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위암(3만117명), 폐암(2만8432명), 대장암(2만8360명), 유방암(2만6328명), 전립선암(1만9376명), 간암(1만9642명) 순으로 나타났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1 13:56:39 수정시간 : 2019/11/11 13:56: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