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통계에 따르면, 우리 국민 4명 가운데 1명이 심뇌혈관질환 발병에 의해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심뇌혈관질환을 일으키는 선행질환에는 이상지질혈증, 고혈압, 당뇨병 등이 있다. 이들 질환은 콜레스테롤과 혈압, 혈당 수치가 정상 범위를 벗어날 때 발병할 소지가 급격히 커진다.

그 중 콜레스테롤은 심뇌혈관질환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요인이다. 혈압과도 밀접해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장기간 나쁜 식습관을 유지하거나 운동부족일 경우, 혈관 벽에 나쁜 ‘LDL콜레스테롤’이 쌓이기 쉬워져 혈관이 좁아지고 심장 수축 시 받는 압력이 증가한다. 이러한 현상은 고혈압으로 이어져 다양한 질환을 일으키게 된다.

혈압 수치를 정상 범위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좋은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HDL콜레스테롤’ 수치에도 주목해야 한다. HDL콜레스테롤은 혈관에 남아 문제가 될 수 있는 잉여 콜레스테롤을 간으로 옮겨 몸 밖으로 배출 및 분해되도록 돕는다. 이 수치가 적정 수준보다 낮을 경우, 콜레스테롤 분해가 어려지면서 고혈압을 비롯해 심뇌혈관질환이 발병할 가능성이 커진다.

따라서 총 콜레스테롤, LDL콜레스테롤을 줄이는 것에만 신경을 쓰는 것이 아니라 HDL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것도 중요하다. 한가지 콜레스테롤 수치만 관리하는 경우, 심뇌혈관질환 발병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없다.

지속적인 유산소 운동을 하면서 식습관 개선을 병행한다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 또한, 식약처로부터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 및 혈압 조절 기능성을 인정받은 ‘쿠바산 폴리코사놀’을 꾸준히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실제 쿠바국립과학연구소가 진행한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이 같은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 기능성이 입증된 바 있다. 4주간 매일 쿠바산 사탕수수 잎과 줄기에서 추출한 폴리코사놀을 20mg 섭취한 실험군의 HDL콜레스테롤 수치가 평균 29.9% 증가했으며, LDL콜레스테롤 수치는 22%나 감소했다. 즉 좋은 HDL콜레스테를 수치를 높여주는 동시에 나쁜 LDL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콜레스테롤 수치 균형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이다.

올해 7월에는 식약처로부터 ‘혈압 조절에 도움을 줄 수 있음’으로 기능성을 추가 인정 받았다.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과 ‘혈압 조절’ 이중 복합 기능성을 인정받은 유일한 단일 기능성 원료로 등극하게 됐다.

혈압 조절 기능에 대한 연구 결과는 공중보건학 분야의 SCI국제학술지인 국제 환경연구/공중보건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게재돼있다.

경계성 고혈압이 있는 20세 이상의 건강한 한국인 84명을 3개 그룹으로 나눠 진행한 실험에서 혈압 조절 관련 유의미한 결과가 도출됐다. 쿠바산 사탕수수의 잎과 줄기에서 추출한 폴리코사놀-사탕수수왁스알코올을 20mg씩 12주간 섭취한 그룹의 평균 수축기 혈압이 136.3㎜Hg(0주차)에서 125.8㎜Hg(12주차)으로 7.7%나 감소한 것이 확인됐다.

기자소개 김용우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09 06:00:37 수정시간 : 2019/11/09 06:00:3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