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UNIQLO)가 뛰어난 품질의 소재와 새로운 실루엣으로 일상에 여유와 편안함을 선사하는 ‘2019 F/W 니트 컬렉션’을 출시한다.

이번 시즌에는 클래식한 느낌의 ‘프렌치 부르주아’ 스타일이 인기를 끌 전망이다. 절제된 세련미를 바탕으로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내 가을과 잘 어울리는 프렌치 부르주아를 대표하는 아이템은 바로 니트다.

유니클로는 2019 F/W 니트 컬렉션을 통해 한 장만으로도 우아함을 연출할 수 있는 새로운 ‘볼륨 니트’ 라인업과 100% 천연 프리미엄 소재로 만들어 더욱 부드러운 감촉의 다양한 니트 상품들을 선보인다.

이번 시즌 처음 출시하는 여성용 볼륨 니트 라인업은 오버핏을 트렌디하게 해석한 벌룬 실루엣이 특징이다. ‘프리미엄 램스울’과 새로운 소재인 ‘수플레 얀’ 두 가지 소재로 선보인다. 여성용 ‘프리미엄 램스울 스웨터’는 허리까지 여유 있게 떨어지는 실루엣이 특징이다. 비비드한 색감으로도 출시되어 가을, 겨울 시즌 화사함을 더하는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할 수 있다.

‘엑스트라 화인 메리노(Extra Fine Merino, EFM)’와 ‘프리미엄 램스울’ 등 100% 고품질 천연소재로 만든 니트 상품들은 부드러운 감촉과 고급스러운 컬러를 강화했다. 성인용 엑스트라 화인 메리노(Extra Fine Merino, EFM)는 깊고 선명한 컬러와 광택 있는 질감이 고급스러운 느낌을 선사하며, 특수 가공을 거쳐 보풀이 잘 생기지 않는다. 남성용 ‘프리미엄 램스울 스웨터’는 이번 시즌 다양해진 컬러와 더욱 부드러워진 감촉을 자랑하며, 이 외에도 홀가먼트 기술로 생산해 봉제선이 없어 피부를 감싸는 듯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여성용 3D 니트도 코튼, 프리미엄 램스울, EFM, 캐시미어와 같은 소재로 가디건과 원피스 등 다양한 디자인으로 선보인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유니클로 니트 컬렉션은 이번 시즌 실용성을 강조한 베이직 아이템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매일 입고 싶어지는 아이템이 될 수 있도록 브랜드 최초로 선보이는 실루엣과 소재를 적용하는 등 혁신적인 변화를 더했다”며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스타일링을 완성하는 패션 아이템으로 새롭게 태어난 ‘2019 F/W 니트 컬렉션’과 함께 일상 속 여유와 편안함을 느껴보시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0 11:16:16 수정시간 : 2019/10/10 11:16:16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