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픽사베이
9일 실시간 검색에는 '능갈치다'이 등장해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았다.

능갈치다는 박완서 작가의 소설 '휘청거리는 오후'에 등장하는 단어다.

능갈치다는 '교묘하게 잘 둘러대다' '교묘하게 잘 둘러대는 재주가 있다'라는 뜻을 지닌다.

포털 사이트 구글에는 해당 단어의 예문으로 "얼굴을 들지 못하는 것을 보고 능갈친 백씨는 나이 찬 처녀의 마음속을 뚫고 들여다보는 듯이, '그렇지?' 하고 사뭇 놀려 댄다"라는 문장을 예로 들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9 22:55:21 수정시간 : 2019/10/09 22:56:58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