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선해진 날씨에 운동과 같은 야외활동 시간이 증가하면서 어깨통증 등을 호소하며 정형외과나 통증의학과를 찾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 지난 여름 무더위 속에 격렬한 운동을 자제하면서 체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갑자기 활동량이 늘어나며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특히 어깨 통증은 초반에는 가볍게 시작되는 경우가 많아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가 통증이 심해진 뒤에야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대부분으로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어깨 사용량이 늘어난 상태에서 전에 없던 어깨통증이 느껴지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깨통증을 야기하는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인 회전근개손상의 경우 자연 치료가 어렵고, 통증을 방치하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는 만큼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

회전근개는 어깨 부위에 있는 4개의 근육 힘줄로, 외부 충격이나 퇴행성 변화 등으로 인해 손상될 수 있다. 어깨를 사용하는 과도한 운동과 무리한 작업 등은 회전근개손상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꼽힌다.

회전근개손상이 발생하면 극심한 어깨통증과 함께 심한 경우 어깨에서 소리가 나기도 하고 증상이 장기화될 경우 어깨 근력 약화도 발생할 수 있다. 어깨 부위에 발생하는 통증으로 인해 오십견과 혼동하기 쉬운데 오십견과 달리 팔을 들어올리는 등 어깨의 운동기능에는 이상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박정우 부평그린마취통증의학과 원장은 “일반적으로 가을철이 되면 야구나 테니스, 골프 등 야외에서 즐기는 운동에 참여하는 동호인들이 증가하면서 부평 정형외과를 찾는 어깨통증 환자가 증가한다”며 “격렬한 운동 뒤 발생하는 어깨통증의 주요 원인인 회전근개손상은 약물치료, 주사치료, 물리치료, 운동치료 등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회전근개손상을 예방하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평소 자신의 근력과 체력에 알맞은 운동을 선택해 무리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갑자기 격렬한 운동에 참여한다든지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을 피하고, 평소 어깨 근육 운동과 스트레칭 등으로 근력과 유연성을 키우는 것이 도움이 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27 10:49:57 수정시간 : 2019/09/27 10:49:57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