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가 완전히 자라지 않은 성장기 청소년들이지만 구부정한 자세로 장시간 앉아있거나, 스마트폰 및 PC의 지나친 사용으로 목을 앞으로 빼는 자세 등 잘못된 자세를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신발 밑창이 한쪽만 빨리 닳는다거나, 거울을 정면에서 보았을 때 양쪽 어깨가 높이가 다른 경우, 또는 학습 시 집중을 잘 못하거나 허리의 찌릿한 통증을 호소한다면 척추측만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척추측만증이란, 성장기 청소년 뿐만 아니라 성인에게도 나타나는 척추질환이다. 정면에서 봤을 때 곧게 뻗어 있어야 할 척추가 S자 형태로 변형이 일어난 증상을 말한다.

잘못된 자세습관을 유지하는 생활을 지속할 경우 우리 신체의 전체적인 균형이 깨질 뿐 아니라 척추가 휘어지면서 목, 어깨, 허리통증을 유발할 수도 있다. 척추변형뿐 아니라 2차적인 체형변형도 일으킬 수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조기진단 및 치료가 중요하다. 중심을 잡아주고 있는 척추가 무너지면 전반적인 체형 균형도 무너짐과 동시에 이로 인한 불편함으로 일상생활에 까지 불편함이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의 신체는 잘못된 자세를 편안하게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 척추가 휘어진 방향으로 자세를 취했을 때 더 편안함을 느끼게 된다. 특히, 성장기 청소년의 경우 뼈가 자라고 성장할 나이에 척추가 휘거나 굽어진다면 어깨 비대칭은 물론 오랜 시간 집중을 요하는 자세도 유지하지 못해 집중력 저하 및 학습능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청소년의 학습능력을 위해서 훌륭한 영양섭취와 좋은 주사를 맞는 것도 도움이 되겠지만 무엇보다도 올바른 자세습관으로 건강한 척추를 유지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오금동 연세노블재활의학과 이지훈 원장은 “성장기 청소년 척추측만증의 경우 조기 진단 및 치료가 적절한 시기에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성인이 되어 몸의 균형을 잡아주는 발목 및 발에까지 무리가 가게 되어 족저근막염 및 무지외반증 등의 질환까지 얻게 될 수 있다"며 "척추측만증을 비롯해 잘못된 자세습관으로 발생되는 다양한 통증 발생 시 가볍게 여기지 말고 반드시 가까운 병원에 내원하여 정확한 상태를 진단 및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특히 성장 및 학업 발달과도 중요한 연관성이 있는 성장기 청소년들이야 말로 조기진단 및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6 15:03:40 수정시간 : 2019/09/06 15:03: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