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자생한방병원과 대전자생한방병원 의료진들 봉사 나서
  • 강남자생한방병원 서혜진 한의사가 노인들을 대상으로 침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자생한방병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자생한방병원은 추석을 앞두고 지역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며 명절 분위기를 달궜다고 5일 밝혔다.

먼저 강남자생한방병원은 지난 3일 서초구 반포동 주민들을 대상으로 자생한방병원 성남원외탕전실 투어를 실시했다. 주민들은 엄격한 한약재 관리부터 첨단 시설에서 진행되는 체계적인 한약 조제과정을 살펴보면서 평소 복용하는 한약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했다.

의료봉사는 4일과 5일 진행됐다. 강남자생한방병원 의료진들은 논현1동 노인복지관을 방문해 노인 30여명에게 맞춤형 진료를 제공했다.

같은 기간 동안 대전자생한방병원도 세종시에 위치한 세종서부농협에서 지역 주민 400여명을 대상으로 의료봉사를 펼쳤다.

대전자생한방병원 의료진과 임직원들은 환자 개개인 증상에 따른 맞춤형 건강상담과 함께 침 치료를 실시했다. 치료뿐만 아니라 환자 스스로 척추·관절 건강을 돌볼 수 있도록 한약, 한방 파스를 처방해 환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진호 강남자생한방병원장은 "민족의 대명절을 앞두고 많은 지역 주민들을 만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지역 주민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5 09:51:23 수정시간 : 2019/09/05 09:51:2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