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여 만에 최고 실적, 회복 빠르고 만족도 높아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강동경희대학교병원은 산부인과 기경도 교수가 단일 교수로는 국내 최단기간 부인과 로봇수술 200례를 달성했다고 4일 밝혔다.

기경도 교수는 부인암(자궁경부암, 자궁내막암), 자궁선근증. 자궁근종, 난소종양, 골반장기탈출증 등 다양한 부인과 질환에서 자궁적출술, 자궁근종 제거술, 단일공 수술 등을 로봇수술로 진행했으며 2018년 5월 첫 번째 로봇수술을 시작한 이래 1년여 만에 200례에 도달했다.

로봇수술은 복부에 한 개 또는 3~4개의 작은 구멍을 내어 수술을 진행하는 최소침습수술로 절개 부위가 작아 미용적인 측면에서 만족도가 높고 통증 및 출혈이 적다. 또한 보다 정밀한 수술이 가능해 빠른 회복 및 조기 퇴원이 장점이다.

기경도 교수는 “여성의 건강과 삶의 질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부인과 분야에서 로봇수술은 일상생활로의 빠른 복귀가 가능하고 수술 후 결과에 대해 의사뿐 아니라 환자도 만족스러워한다”면서 “앞으로도 환자들의 입장에서 최선의 수술 방법이 무엇인지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해 많은 환자들이 첨단 의술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기경도 교수. 사진=강동경희대병원 제공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4 15:59:36 수정시간 : 2019/09/04 15:59:3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