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미화, 급식, 경비 등 총 614명 정규직화
  • 서울대학교병원 본관 전경. 사진=서울대학교병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서울대학교병원은 국립대병원 최초로 파견 및 용역 비정규직을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3일 밝혔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과 노동조합은 3일 오전 ‘파견·용역 정규직 전환 노사합의서’에 서명하고 올해 11월 1일까지 직접 고용 정규직 전환을 완료하기로 했다.

총 대상자는 614명이며 해당 직종은 환경미화, 소아급식, 경비, 운전, 주차, 승강기 안내 등이다. 병원은 병원 감염관리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환자유지지원직의 별도 직군을 신설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향후 노사전문가협의기구를 통해 세부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3 14:06:38 수정시간 : 2019/09/03 14:06:3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