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 관절염은 아침에 일어났을 때 손가락이나 발가락 등 작은 관절 부위 통증으로 시작한다. 그 후 다양한 관절에 통증을 일으킨다. 근육통, 미열, 식욕 부진 등 각종 증세를 동반하는 질환이다. 자가면역 질환의 일종으로 외부로부터 침입한 세균 혹은 바이러스를 공격해야 하는 면역 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하면서, 자신의 몸을 공격하는 증상이 나타나는 질병이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대체로 스트레스, 과로, 수면 부족, 불규칙한 식습관 혹은 생활 양식으로 인해 면역 기능이 저하돼 이러한 질환이 보고 있다. 류마티스가 나타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건강 관리로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해야한다.

류마티스 관절염 증상이 악화하면, 관절이 변형되거나 손상될 위험이 있다. 심한 경우 관절이 파괴될 위험이 있다. 알맞은 시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해당 질환으로 의심이 가는 증세가 나타난다면,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해보는 것이 좋다.

이지스 부산점 한의원 정웅채 원장은 “류마티스 관절염은 만성 질환이기 때문에 체계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자신의 특성과 증상을 고려한 개인별 맞춤형 관리를 받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12:55:43 수정시간 : 2019/08/16 12:55:4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