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여 권의 책 소장한 어린이 도서관, 안전하고 친환경적으로 시공
  • 이대서울병원 7층 72병동에서 있은 아름인(人) 도서관 개관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에서 4번째부터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 안중선 신한카드 그룹장, 유은선 이대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장,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장. 사진=이대서울병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이대서울병원이 14일 7층 72병동에서 신한카드 후원으로 만들어진 아름인(人) 도서관 개관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장,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 박미혜 진료부원장, 조도상 전략기획본부장, 정성애 사회공헌부장 등 병원 관계자들과 신한카드 안중선 그룹장, 이영민 본부장, 김일봉 부장, 김영일 부장, 문병래 부부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아름인 도서관은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 재단이 주최하고 신한카드에서 후원하는 도서관 지원 사업으로, 지난 2010년 11월 서울 참좋은지역아동센터를 시작으로 전국 사회복지·교육·보건의료 등 487개 단체에 도서관을 설치하고 있다.

이대서울병원 아름인 도서관은 1000여권의 책을 소장하고 있으며, 어린이 환자와 보호자가 보다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책장 모서리를 둥글게 처리하는 등 안전한 환경과 친환경적으로 구축됐다.

문병인 의료원장은 “이대서울병원은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병원일 뿐만 아니라 수요 음악회, 아트큐브 등 문화가 있는 병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번 아름인 도서관 개관을 통해 미래의 희망인 아이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몸과 마음을 치유 받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11:32:08 수정시간 : 2019/08/14 11:32:0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