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존 암 치료용 선형가속기 중 가장 세밀
  • 고려대학교안산병원은 미국 바리안(Varian) 사의 최신 암 치료용 선형가속기 ‘TrueBeam STx'를 설치 가동해 방사선치료에 나선다. 사진=고대안산병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고려대학교안산병원은 미국 바리안(Varian) 사의 최신 암 치료용 선형가속기 ‘TrueBeam STx'를 설치 가동해 방사선치료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방사선치료는 과거 말기 암 환자의 증상 완화나 수술 후 재발을 줄이기 위한 보조적 역할로 주로 사용됐지만 현재는 최소 7종류 이상의 암을 수술과 같은 수준으로 치료할 수 있을 만큼 발전했다.

‘TrueBeam STx’는 방사선을 기존의 치료기보다 더욱 정밀하게 조준해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병변에만 높은 선량을 집중시키는 방사선 수술에 특화된 방사선치료 장비다.

TrueBeam STx는 현존하는 암 치료용 선형가속기 중 가장 세밀한 2.5mm 다엽콜리메이터를 사용한다. 호흡이나 환자의 체격 변화를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 치료에 반영하고 기존 치료기보다 치료 시간 또한 단축되어 환자의 불편도 최소화했다.

또한, 뇌종양의 방사선 수술에 주로 사용되던 ‘감마 나이프’ 의 특장점인 다중 빔 기능 또한 탑재해 감마나이프나 사이버나이프 치료를 위해 타 병원을 따로 방문할 필요가 없어졌다.

방사선종양학과 임채홍 교수는 “최신의 방사선치료는 여러 종류의 암을 완치시킬 수 있다. 특히, 기존의 수술로 치료하기 어려운 신체 깊숙한 부위와 혈관 주위의 종양을 치료하기에 용이하고 재발하거나 전이한 암에도 치료를 시도할 수 있기 때문에 암 환자들의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4:17:29 수정시간 : 2019/08/13 14:17:2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