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풀리면서 본격적으로 야외활동을 즐기는 인구가 늘고 있다. 이에 따라 갑작스러운 근육과 관절 사용으로 어깨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이를 장기간 방치할 경우 오십견이나 다양한 어깨관절질환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중년층, 특히 50대에 흔히 나타난다고 해서 이름 지어진 오십견의 정확한 병명은 동결견(유착성관절낭염)이다. 어깨 관절의 퇴행성 변화로 나타나는 질환으로, 어깨의 운동 범위가 축소돼 팔을 자유롭게 움직이기 어렵고, 사람에 따라 견디기 힘들 만큼의 통증을 유발하기도 하는 것이 특징이다. 잘 쉴 때는 괜찮다가도 무리를 하거나, 특히 잠을 잘 때 통증이 더욱 심해져 환자에게 큰 고통을 안겨준다.

요즘은 이 오십견이 40대 이하의 젊은 층에서도 주로 나타나 예방 관리가 더욱 중요해졌다. 컴퓨터나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크게 늘어난 이유로, 어깨통증에 시달리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어깨 부위에 통증이 느껴진다고 해서 모두 오십견이라 단정하기는 어렵다. 오십견 외에도 어깨힘줄파열(회전근개파열), 석회성건염, 충돌증후군 등 어깨관절질환의 다양성만큼이나 진단도 치료도 쉽지 않으므로 어깨통증이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우선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수술이 필요하기도 하지만, 환자의 어깨관절과 근육, 인대 등의 상태에 따라 프롤로치료, 도수치료, 체외충격파 등의 비수술 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치료는 환자의 경과에 따라 추가적인 치료나 운동 및 재활치료를 진행할 수 있으며, 의료진과의 상담 시 자신의 증상을 상세히 전달하고 주의사항 등을 숙지해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올바로병원 권용신 원장은 “흔히 어깨에 통증을 느끼면 무조건 오십견이라고 단정짓고 곧 나아지겠지 하며 방치하는 경우가 많지만, 통증을 유발하는 어깨 질환은 종류가 매우 많은 편이어서 반드시 병원을 찾아 정확한 검사를 받아 볼 필요가 있다. 검사를 통해 원인과 통증의 정도, 건강상태 등을 파악한 후 적절한 대응을 한다면 비수술적 치료만으로도 충분히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십견 등 어깨관절질환 진단을 받았다면, 먼저 물리치료 및 주사 치료, 재활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를 시도해볼 수 있다. 특히 인대강화주사(프롤로치료)와 체외충격파치료 등은 최근 가장 널리 적용되는 치료법으로 알려져 있다.

무엇보다 어깨 질환 예방을 위해서 평소 올바른 자세를 갖는 습관이 중요하다. 어깨관절과 근육은 팔의 움직임과 평소 자세 등에 큰 영향을 받기 때문에 자신의 자세를 점검하고 바른 자세로 바꾸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끝으로 권 원장은 “관절이 한 쪽으로 치우쳐 있거나 컴퓨터 사용과 스마트폰 사용 시 한쪽 어깨에 무리가 가는 것은 아닌지 살펴보고 작은 통증도 방치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통증으로 고통 받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야간이나 휴일에 갑작스러운 어깨통증을 호소하는 응급환자의 경우는 24시간 진료 및 처치 수술이 가능한 긴급진료 시스템을 통해 치료할 수 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5 13:41:25 수정시간 : 2019/05/15 13:41:25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