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남성에게 흔히 나타나는 질환 중 하나가 전립선염이다. 전립선염은 배뇨장애는 물론 성 기능에 악영향을 미치는 질환이다. 빈뇨, 절박교, 야뇨 등과 같은 다양한 배뇨장애 증상을 동반할 뿐만 아니라 발기부전 등과 같은 성 기능 장애 증상도 함께 나타나기도 한다.

질환이 만성으로 이어지게 되면 계속되는 통증과 불편함으로 인해 불면증과 우울증이 나타날 수 있다. 이는 삶의 질을 크게 하락시키기 때문에 반드시 질환 초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전립선염은 재발이 잦은 질환이기에 증상에 알맞은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지스 부산점 한의원, 정웅채 원장은 “고환 또는 회음부 부위에서 불쾌한 느낌이 나타난다면, 전립선염일 우려가 있으니 즉시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며 “재발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저하된 기능을 회복하고 면역력을 향상하는 것이 좋다”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5:54:11 수정시간 : 2019/02/14 15:54: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