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그네톰 비다 VER 11’ … 환자 호흡제약 없이 한 번에 우수한 영상 확보 가능
  • 경희의료원이 국내 최초로 도입한 '마그네톰 비다 VER 11' MRI 장비. 사진=경희의료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경희의료원이 국내 최초로 바이오매트릭스 기술이 적용된 자기공명영상(MRI) 장비 ‘마그네톰 비다 VER 11’을 도입하고 본격 운영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마그네톰 비다 VER 11’은 국내 설치된 VIDA 모델 중 가장 최신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기존 장비보다 스캔속도와 영상의 질이 우수해 그동안 제약이 있었던 영상판독도 한 번에 가능하며 빠르고 정확한 진단 결과를 낼 것으로 평가받는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세계 최초로 해당 모델에 도입된 바이오매트릭스 기술로 환자의 호흡문제 해결 및 적용가능 부위가 전 범위로 확대됐다.

이 기술은 MRI 테이블에 호흡패턴 측정 센서를 부착, 자동적으로 환자의 호흡패턴을 파악하며 촬영한다.

정확도 및 판독률을 높이기 위해 폐쇄된 MRI 공간에서 평균 15~17초 호흡을 참아가며 여러 번 촬영했던 기존과 다르게 호흡과 상관없이 우수한 영상을 얻을 수 있다. 또한, 적용 가능한 부위가 제한적이었던 기존 버전과 달리 척추와 심장까지 범위가 확대돼 여러 질환에 유용하다.

이러한 강점은 기존 환자의 불편함을 최소화 할뿐만 아니라 의식이 없는 응급환자, 치매, 청각장애 및 노인성 난청으로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환자, 숨을 오래 참지 못하는 고령 환자에게 매우 유용하다.

특히, MRI검사 중 복부 및 비뇨기 파트 90% 이상이 암환자로 육체적 고통과 심리적 불안감으로 인해 의도치 않게 자주 움직인다는 점을 고려할 때 암환자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외에도 해당 장비에는 서로 다른 슬라이스 영상을 동시에 획득해 영상 검사 시간을 줄이는 동시적 복수영상 획득(Simultaneous multi-slice, SMS) 기법과 영상 획득 프로세스를 최소화해 검사시간을 단축시키는 압축센싱(compressed sensing, CS) 기능 등이 탑재돼 있다.

오주형 기획조정실장(영상의학과)는 “후마니타스 암병원 개원과 함께 국내 최초로 해당 장비를 도입한 만큼 환자의 만족도와 진단의 정확성을 높이는 데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1:17:26 수정시간 : 2019/02/14 11:17: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