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iOS 운영체제서 올해를 빛낸 인기 무료앱 상위권 차지
  • 배달의민족 로고.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배달주문앱 '배달의민족'이 구글 플레이스토어·애플 앱스토어 모두에서 올 한 해를 빛낸 인기 앱으로 동시 선정됐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의민족이 모바일 스마트 기기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구글)와 iOS(애플) 양쪽에서 올해의 인기 무료 앱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는 ‘2018 올해를 빛낸 인기 앱’ 우수상을 받았다. 애플 앱스토어에서는 ‘2018년을 빛낸 최고작’ 올해의 인기 앱에 선정됐다.

배달의민족의 월간 순 이용자수(MAU)는 800만 명에 달한다. 월간 주문수도 지난 해 말 1500만 건에서 최근 2300만 건으로 증가하며 업계 1위를 지키고 있다.

배달의민족은 음식업 자영업자 소상공인에게 효율성 높은 홍보수단으로 자리잡았다. 지난 4월 리서치앤리서치의 ‘2018 배달앱 효율성 조사’에 따르면, 배달의민족은 경쟁 배달앱은 물론 전단지, 포털 검색광고 등을 제치고 △가성비 △편리성 △매출 기여도 △광고 효과 △전반적인 만족도 등 전 항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서비스의 안정적 운영과 지속적 기능 개선을 통해 이용자 고객에게는 더 큰 편의성을, 음식점 사장님에게는 주문 수와 매출 증대라는 가치를 제공한 것이 인기의 배경이 된 것 같다"며 "내년에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국민 앱이 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5:16:43 수정시간 : 2018/12/07 15:16: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