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영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 연구결과…국제 신경과학 저널 게재
연구팀 "주관적 나이, 뇌 나이와 관련 있어…노화 상태 자각 신호"
  • 서울대 심리학과 최진영 교수 연구팀이 최근 발표한 '주관적 나이와 뇌 나이의 연관성' 논문에 따르면 자신이 나이보다 젊다고 느끼는 노인이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실제 뇌 연령도 젊다. 사진=논문 '주관적 나이와 뇌 나이의 연관성'/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창민 인턴기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심리학과 최진영 교수 연구팀이 최근 발표한 '주관적 나이와 뇌 나이의 연관성' 논문에 따르면 자신이 나이보다 젊다고 느끼는 노인이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실제 뇌 연령도 젊다.

최 교수 연구팀의 이번 논문은 국제 신경과학 저널 '프론티어즈 노화신경학' 최신판에 게재됐다.

최 교수 연구팀은 60~80대 노인 68명을 대상으로 '실제 나이보다 자신이 젊게 느끼지는지 나이가 들었다고 느끼는지'를 물었다.

연구팀은 자기공명장치를 이용해 이들의 나이도 측정했다.

나이보다 젊다고 느끼는 노인 29명은 실제 나이가 평균 70.93세 였지만, 뇌 나이는 73.24세로 2.31세 차이가 났다.

실제 나이와 비슷하다고 느끼는 노인 19명은 평균 69.58세였다. 이들의 뇌 나이는 75.03세였다.

나이보다 늙었다고 느끼는 노인 20명은 평균 73.75세였고, 뇌 나이는 77.15세로 3.4세 차이가 났다. 실제 나이보다 늙었다고 느끼는 노인을 측정한 뇌 나이가 가장 높게 나타난 것이다.

최진영 교수는 "실제보다 나이가 들었다고 느낀 노인들의 뇌 나이가 가장 높게 나온 것은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주관적 나이가 차이 나는 이유는 뇌 나이와 상관이 있다"고 분석했다. '나이가 들고 있다'는 주관적 경험이 실제로 진행 중인 자신의 뇌 노화를 자각한 결과일 수 있다는 이야기다.

최 교수는 "사람의 노화 과정에는 상당한 개인차가 있었다"며 "사람들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정확하게 자신의 몸과 뇌의 노화 상태를 자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인턴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1 12:32:49 수정시간 : 2018/06/11 12:32:4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