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라이프
  • 말라리아 방역 '비상'…환자 전년 대비 75% 증가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6.06 15:02
 
말라리아 환자 집중 발생 시기에 접어든 가운데 올해 국내 말라리아 환자 수가 지난해 동기 대비 75%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질병관리본부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지난달 31일까지 5개월간 국내 말라리아 발생 환자 수는 모두 109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62명에 비해 75%(47명) 증가한 것이다.

6월에도 이미 7건이나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지난 5일까지 발생한 환자 116명 중 경기 62명, 서울 17명, 인천 15명 등 환자의 81%가 수도권에 집중됐다.

환자가 가장 많은 경기도에서는 양주 15명, 파주 8명, 고양 8명, 연천 6명, 김포 4명 등으로 경기 서북부에서 환자가 주로 발생했다.

말라리아는 6∼9월에 환자 발생이 집중되고 있어 앞으로 환자 수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올해 말라리아 환자가 지난해보다 많은 이유는 가뭄이 심했던 지난해와 달리 봄철에 비가 자주 내리며 말라리아 매개 모기 유충의 서식환경이 좋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도 관계자는 "말라리아 환자 발병은 기후의 영향이 크다. 지난해에는 가뭄으로 매개 모기 유충의 서식처인 웅덩이가 많지 않았는데 올해는 그렇지 않다"며 "지자체와 협력해 집중 방역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발생하는 말라리아는 열대지방에서 발생하는 열대열 말라리아와 달리 고열과 오한·무기력증 등 감기와 유사한 증세가 3일 간격으로 나타나는 삼일열 말라리아가 대부분이다.

치사율은 열대열 말라리아처럼 높지 않다.

국내 말라리아 환자는 2012년부터 남북관계 경색으로 말라리아 지원사업이 중단되며 말라리아 환자 수가 2013년 445명, 2014년 638명, 2015년 699명으로 증가 추세에 있다가 2016년 673명으로 소폭 감소한 뒤 지난해 봄철 가뭄의 영향으로 515명까지 줄었다.

(의정부=연합뉴스)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06 15:02:30 수정시간 : 2018/06/06 15:02:3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