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경기도는 2일까지 고양시 동국대학교 일산 불교병원에서 3명의 홍역환자가 확진됨에 따라 추가 전파 차단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달 17일 첫 의심환자(남자/41세, 중국유입사례로 확인, 질병관리본부) 신고 이후 병원 내 접촉자로 추정되는 2명(여자/23세, 여자/51세)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 격리 치료중이다.

이에 따라 도는 2일 경기도 감염병관리정보시스템을 활용해 관련기관과 민간전문가 간 긴급 영상회의를 갖고 △환자·의심환자 및 접촉자 관리 강화 △해당 의료기관 의료진 중 홍역 예방접종력(2회)이 확인되지 않은 사람을 대상으로 임시 예방접종을 시행하기로 했다.

경기도와 고양시는 홍역 유행 차단을 위해 현재 의료기관내 접촉자와 일반 접촉자 352명을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한편 병원과 신속대응 체계를 구축했다. 도는 추가 환자·접촉자가 있는지 추가 확인을 실시하고 의심증상자 발생 시 출근 및 등교 중지 등의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최근 서울에서도 3명의 홍역환자가 발생했고, 유럽·일본 등에서도 홍역 유행이 지속되고 있어 국내유입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홍역은 호흡기나 비말(침방울 등), 공기를 통해 전파되므로 감염예방을 위해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하고, 발열 등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출근·등교를 중지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03 17:04:23 수정시간 : 2018/06/03 17:04:2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