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TV 제공]
안약과 유사한 형태의 무좀약이나 순간접착제 등을 눈에 넣는 사고가 많이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안약 오인 점안사고가 133건에 이른다고 31일 밝혔다.

오인 품목은 무좀약이 41.4%(55건)로 가장 많았고 순간접착제 17.3%(23건), 전자담배 니코틴액 14.3%(19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제품은 눈에 들어갈 경우 결막염 등이 생길 수 있고 심할 경우 시력 저하 또는 이차감염을 유발할 수 있다.

사고가 발생한 연령대는 60대(26.3%), 50대(20.3%), 70대 이상(13.5%) 순으로 많아 50대 이상 고령층의 주의가 특별히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안약으로 착각하는 품목은 20∼30대는 전자담배 니코틴액이 가장 많았고 40대 이상에서는 무좀약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발생 시기는 미세먼지가 많고 건조한 3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여름(6∼8월)이 전체의 35.1%로 가장 많았다.

안약 오인 점안사고가 발생하는 이유는 무좀약, 순간접착제 등의 용기 형태나 크기, 개봉방식, 내용물 색상 등이 안약과 유사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제품에 표시된 글자 크기가 대체로 작아 시력이 좋지 않은 고령층이나 안과 수술 환자들이 잘못 사용할 수 있다.

소비자원은 사고 예방을 위해 ▲의약품은 원래의 용기와 종이상자에 넣어 분리 보관할 것 ▲사용 전 반드시 제품명을 확인할 것 ▲저시력 환자가 안약을 사용할 때는 보호자의 도움을 받을 것을 당부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안약 아닌 제품을 눈에 잘못 넣었을 때는 즉시 물이나 식염수 등으로 씻어내고 해당 제품을 가지고 병원을 방문해 눈의 손상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31 09:35:44 수정시간 : 2018/05/31 09:35:4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