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남성 흡연율이 지난해 다시 30%대로 떨어졌다.

28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54개 보건소와 함께 만19세 이상 성인 22만838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7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보면, 2017년 남성의 흡연율은 39.3%로 전년보다 1.3%포인트 감소했다.

흡연율 변동은 2015년 1월 담뱃값을 2000원 인상하면서 39.4%로 떨어졌지만 2016년 40%대로 다시 반등했다.

그러나 보건당국은 2017년 흡연율이 30%대로 재하락한 이유로 작년부터 시행된 흡연경고 그림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금연구역 확대 등 비가격정책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한편 담배 판매량은 2014년 43억6000갑에서 2015년 33억2500만갑으로 줄었다가 가격 인상 여파가 가시자 2016년 36억6400만갑으로 다소 늘었다. 하지만 2017년에는 전년보다 3.8% 줄어든 약 35억2000만 갑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담배판매량은 담배가격을 인상하기 전인 2014년과 비교하면 19.2%나 급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28 16:30:48 수정시간 : 2018/03/28 16:30:4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