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숙박 O2O(온라인과 오프라인 연계) 기업 '야놀자'는 국내 최대 레저·액티비티 플랫폼 기업 '레저큐'를 인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인수는 야놀자가 이달 초 발표한 '글로벌 R.E.S.T. 플랫폼' 계획을 구체화하기 위한 첫 번째 단계로, 두 회사는 여가와 레저, 액티비티, 숙박 등을 모두 아울러 여가 시장의 디지털화(化)에 집중하고, 양사가 추진중인 비즈니스 로드맵을 구체화 할 계획이다.

레저큐는 2013년 설립된 IT 기반의 레저·액티비티 플랫폼 기업으로, 모바일 티켓 관리·온라인 마케팅·발권 키오스크·투어패스 등의 솔루션 비즈니스와 여행·레저 상품을 판매하는 커머스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있다.

레저큐의 국내여행 큐레이팅 서비스인 '가자고'는 여행레저 상품만을 전문적으로 다루며 월평균 80만명이 이용한다.

김종윤 야놀자 부대표는 "국내외 다양한 여가 플랫폼 기업과의 협력 및 공격적 투자를 통해 글로벌 R.E.S.T. 플랫폼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R.E.S.T 플랫폼이란 인근 지역 정보와 여가 문화를 아우르는 것을 일컫는다.

기자소개 류은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27 16:26:05 수정시간 : 2018/03/27 16:26:0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