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동아제약이 안구세정제 아이봉 발매 2주년 및 100만개 판매 돌파를 기념해 출시한 '아이봉 미니'. 사진=동아제약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인턴기자] 동아제약은 안구세정제 아이봉 발매 2주년 및 누적 판매 100만개 돌파를 기념해 휴대하기 좋은 ‘아이봉 미니(mini)’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선보인 아이봉 미니는 약국에서 22만개 한정 판매하며 용량이 90ml로 기존 제품(480ml) 대비 5분의1 가량 작아 휴대가 간편한 것이 특징이다.

2016년 3월 국내 처음 선보인 아이봉은 먼지, 땀, 콘택트렌즈 착용, 화장품 사용 등으로 생긴 눈 속 이물질을 씻어주는 눈 전용 세정제이다. 아이봉은 일본 제약회사 고바야시가 1995년 일본에서 처음 출시했으며, 여행객들이 일본에 가면 꼭 사야 할 제품으로 꼽히기도 했다. 동아제약이 아이봉을 공식 수입, 판매하면서 국내 약국에서도 살 수 있게 됐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여행이나 출장 또는 외출 시 휴대가 간편한 소용량 제품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아이봉 미니를 선보였다“며, “아이봉 발매 2주년 및 100만개 판매 돌파는 고객들의 성원이 바탕이 된 만큼 아이봉의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고객들의 사랑에 보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26 09:53:46 수정시간 : 2018/03/26 09:53:4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