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석학 참석… 비타민 C의 건강 수명 연장, 질병 예방, 삶의 질 향상 효과 등 강연과 토론 이어져
  • 20일 서울 더 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제6회 비타민 C 국제심포지엄이 열리고 있는 행사장 전경 모습. 사진=광동제약 제공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평소 건강한 삶을 보장하고 건강 수명을 늘리기 위해 다양한 방안이 연구되는 가운데 '비타민 C' 국제 심포지엄이 열려 주목을 받았다.

20일 서울 더 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6회 비타민 C 국제 심포지엄’에서는 국내외 석학들이 ‘비타민 C를 통한 건강한 삶’을 주제로 분야별 연구 성과 발표와 토론을 통해 이에 대한 해답을 모색했다.

‘비타민 C 국제 심포지엄’은 한국식품과학회가 주최하고 광동제약이 후원하는 국제 학술행사로, 지난 2008년 제1회 행사 이후 2년마다 개최되고 있다.

올해 심포지엄에서는 비타민 C가 갖고 있는 질병 예방 및 항피로 효과 등을 통해 평소 건강 유지를 돕고 노년기에 건강하게 수명을 연장할 수 있도록 하는 여러 연구 결과들이 발표됐다.

미국 오레곤 주립대 라이너스 폴링 연구소의 프레드 스티븐스 교수는 ‘질산염 내성 예방을 위한 비타민 C 보충’이라는 주제로 비타민 C가 체내 발암물질 생성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스티븐스 교수는 “비타민 C를 보충하는 것은 단순하면서도 저렴한 인체 내 질산염 내성 예방 전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연자 중에서는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동서의학과 박지호 교수가 ‘비타민 C가 본태성 고혈압 쥐의 혈압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주제로 비타민 C의 혈압 강하 효과를 발표했다. 박 교수는 본태성 고혈압 쥐에게 10주간 비타민 C를 투여해 수축기와 이완기 모두 혈압을 떨어뜨리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4회 심포지엄에서 비타민 C 결핍이 알츠하이머 발병에 영향을 준다는 강연으로 주목받았던 미국 밴더빌트 대학의 피오나 해리슨 교수는 올해 다시 연자로 나섰다. 해리슨 교수는 ‘비타민 C 결핍과 시냅스 글루탐산염 독성의 알츠하이머병과의 관련’이라는 후속 연구를 통해 “비타민 C 부족이 학습과 기억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며 “실험 결과 알츠하이머 질환을 비롯한 신경 퇴행성 질환의 원인이 될 가능성도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건국대 식품생명과학부 안정희 교수가 ‘조골세포에서 BMP-2/RUNX2/SMAD5 신호 활성화와 TRAP 신호 전달 억제를 통한 비타민 C의 골 개선 효과에 관한 연구’를 주제로 비타민 C의 골다공증 개선 효과 발표를, 미국 버팔로 대학교 운동영양학과 존 윌슨 교수가 ‘패혈증과 비타민 C’라는 주제로 체내 염증 완화 효과를 발표했다.

또한 한양대 의대 약리학 교실 강주섭 교수가 ‘만성피로증후군에서 타우린과 비타민 C 항피로 효능 연구’를 주제로 비타민 C가 각종 질병에 영향을 주는 피로 현상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내용을, 덴마크 코펜하겐대학 생명과학부 옌스 라이케스펠트 교수는 ‘최적의 비타민 C 섭취량은?’이라는 주제로 국가 및 보건 당국에 따라 달라지는 비타민 C 최적 섭취량에 대한 이론적 근거를 검토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심포지엄을 주최한 한국식품과학회 황재관 회장(연세대 생명공학과)은 개회사에서 “비타민 C는 건강한 삶을 위한 핵심 성분이지만 체내에서 만들어지지 않기 때문에 반드시 식품 혹은 식이보충제로 섭취해야 한다”며 “이번 심포지엄이 비타민 C가 줄 수 있는 국민의 건강한 삶에 대해 학문적이고 실용적인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동제약 최성원 대표이사는 축사를 통해 “비타민 C는 피로를 개선하고 우리 몸에 활력을 주며, 노화를 예방하는 효능에서 ‘청춘’이라는 말을 먼저 떠올리게 한다”며 “오늘 연구 성과로 발표된 다양한 효능들이 앞으로도 인류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광동제약도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우리 국민의 기대 수명은 82.2세로 OECD 평균인 80.6세보다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30세 이상 성인 10명 중 3명이 고혈압에 해당되는 등 건강 관리가 필요한 상태다. 암 발생률은 감소 중이지만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1명은 암 유병자이다. 오는 2025년이 되면 국민 2명 중 1명이 만성질환 보유자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자소개 류은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20 14:53:56 수정시간 : 2018/03/20 14:53: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