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GC녹십자는 신제품 ‘제놀 파워풀엑스 리커버리크림(이하 제놀 파워풀엑스)’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제품은 ‘박찬호 크림’으로 잘 알려진 스포츠 크림 ‘플렉스파워’의 약국 유통용으로 만들어졌다.

‘제놀 파워풀엑스’는 온감효과를 통해 뭉친 근육을 풀어주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이와 함께, 이 제품은 끈적임이 없고 흡수력이 빠른데다, 라벤더·티트리 향이 첨가돼 향에 민감한 소비자들도 거부감 없이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류지수 GC녹십자 CHC(Consumer Health Care) 본부장은 “이번 ‘제놀 파워풀엑스’ 출시로 제놀 라인업에 새로운 품목 영역이 확장됐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놀 파워풀엑스'는 파우치형과 튜브형, 펌프형 3가지 타입 5종으로 구성됐다.

기자소개 고은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15:58:49 수정시간 : 2018/03/15 15:58:4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