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네이버
편리하게 교통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실시간 교통정보 앱이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재 평창 관광객과 설 연휴 귀성객 차량이 한번에 몰려 정체구간이 점차 증가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토교통부는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교통정보를 얻는 비중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해 출시한 스마트 폰 앱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서는 교통예보팀을 운영해 고속도로 주요구간의 교통정보를 다양한 매체를 통해 알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으로 보여진다.

앱을 통해 실시간 교통정보인 혼잡상황, 주요 우회도로, 최적 출발 시기 정보 등을 얻을 수 있다,

한편 오늘 오전 8시를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7시간 40분이 소요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슈팀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08:13:54 수정시간 : 2018/02/15 08:13:5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