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추위를 피하기 위해 모여있는 자원봉사자들.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허단비 인턴기자]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이 열리는 9일은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낮 기온은 오르지만 밤 기온은 떨어져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의 한파특보가 해제되고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예측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은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이 차차 오르는 경향을 보이지만 경기북부와 강원영서에는 여전히 한파특보가 발효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구름이 많을 것으로 관측했다. 단, 남해안은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흐리고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다고 전했다.

그 밖의 경상도와 전남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고 예측했다.

이날 밤 9시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이 열리는 평창올림픽플라자의 기온은 영하 4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일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수도권·강원영서·충청권·전북·대구·경북은 오전에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고 전했다.

9일 아침 기온은 △서울·경기 -6도 △경남 2도 △경북 -4도 △전남 -4도 △전북 -4도 △충남 -6도 △충북 -6도 △강원영서 -8도 △강원영동 -2도 △제주 3도 등으로 예상된다.

이날 낮 기온은 △서울·경기 5도 △경남 10도 △경북 8도 △전남 8도 △전북 8도 △충남 7도 △충북 6도 △강원영서 4도 △강원영동 8도 △제주 10도 등으로 전망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9 03:00:39 수정시간 : 2018/02/09 03:00:3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