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추위 속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허단비 인턴기자] 수요일인 오늘은 중국 상해 부근에 있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고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어제 폭설로 결항사태가 잇따랐던 제주도에는 어제에 이어 여전히 눈이 내리겠고 울릉도도 내일 아침까지 눈이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전남 서해안에는 아침까지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기상청은 오늘 아침 기온도 고기압의 영향권에서 복사냉각 때문에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 내륙에는 영하 15℃ 이하로, 그 밖의 지역은 영하 10℃ 이하로 떨어지는 등 매우 추울 것으로 관측했다.

기상청은 오늘 낮부터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타고 상대적으로 온화한 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이 차차 올라 강추위는 다소 풀리겠지만, 여전히 평년보다 낮은 기온분포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은 대부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돼 동해상은 오늘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측된다.

기상청은 당분간 동해안에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 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해 안전사고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미세먼지는 어제와 같이 ‘보통~좋음’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허단비 인턴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7 02:00:17 수정시간 : 2018/02/07 02:00:1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