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그래프=대한두통학회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편두통 환자의 절반은 정신 건강 문제를 동반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한두통학회는 23일 '제3회 두통의 날'을 맞아 전국 11개 종합병원의 신경과를 내원한 편두통 환자 371명과 두통이 없는 일반인 371명을 대상으로 비교 분석한 '일반인 대비 편두통 환자의 정신건강상태'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전체 편두통 환자 2명 중 1명은 우울장애 또는 불안장애 등 심각한 정신질환을 동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일반인 대비 매우 높은 빈도를 보여 상당수의 편두통 환자의 정신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는 설명이다. 조사 결과, 편두통 환자들은 일반인과 비교해 우울장애는 약 10배, 불안장애는 약 16배 더 높은 빈도를 보였다.

전체 편두통 환자의 2명 중 1명(50.9%, 189명)은 우울감으로 인해 정신, 신체적 문제와 일상 기능의 저하를 불러오는 우울장애를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환자 중 과도한 불안과 공포로 인해 다양한 신체 문제를 겪는 불안장애를 앓는 이들 또한 48.0%(178명)로 절반에 달했다. 반면 두통이 없는 일반인들의 경우 우울장애는 5.1%(19명), 불안장애는 3.0%(11명)로 각각 집계됐다.

또한 상당수의 편두통 환자들은 심각한 우울장애와 불안장애를 경험하고 있지만, 대부분 치료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정신질환이 확인된 편두통 환자 중 우울장애를 치료받고 있는 환자는 30.2%(57명), 불안장애를 치료받고 있는 환자는 29.8%(53명)에 그쳤다. 이같은 정신건강 문제로 편두통 환자의 63.9%(237명)는 두통으로 인해 일상적인 가사나 여가 활동, 학업, 사회활동 등을 제대로 영위하지 못하는 중등도 이상의 무능력을 보였다.

박성파 대한두통학회 신경정신위원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편두통이 제대로 치료되지 않으면 우울장애와 불안장애 위험이 늘며, 이러한 정신장애는 두통을 더욱 악화시켜 무능력과 환자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악순환을 초래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두통학회는 학회 홈페이지 내에서 두통 유형을 정확히 파악해볼 수 있는 자가진단 트리와 함께 환자가 직접 우울증, 불안증, 삶의 질을 파악할 수 있는 검사표를 제공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23 18:21:15 수정시간 : 2018/01/23 18:21:1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