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겨울철 서풍이 불면 중국발 미세먼지가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많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이면 외출을 자제하고 집 안의 창문도 꼭꼭 걸어잠그게 된다.

그런데 창문만 닫고 있으면 미세먼지가 실내로 들어오지 않을까? 창문을 열지 않은 상태의 자연환기율이 20~30%라는 점을 감안하면 실내에 미세먼지가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

만약 미세먼지를 완벽에 가깝게 차단하고 싶다면 창문의 미세한 틈까지 막을 수 있도록 문풍지를 붙이는 게 효과적이다. 단열 기능까지 덤으로 얻을 수 있다.

최근에는 창문에 미세먼지 필터를 붙이거나, 공기청정기를 사용하는 모습이 일반 가정에서도 보편화되고 있다. 미세먼지가 심하다고 해서 환기를 아예 안 할 수는 없으므로 적절한 대처가 필요해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3 23:29:35 수정시간 : 2018/01/13 23:30:0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