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4일 한국도로공사가 선정한 고속도로 휴게소 대표 음식 20개.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별미를 느낄 수 있는 '맛집'은 어디에 있을까?

한국도로공사가 지난해 7월부터 10월까지 4개월 동안 고속도로 휴게소를 이용한 5만2000여명과 전문가 평가를 거쳐 대표 음식 20개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최우수 음식엔 영동고속도로 강릉(서창방향)휴게소의 ‘초당두부황태해장국’이 뽑혔다. 이 음식은 바닷물로 간수한 초당두부와 황태의 조합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국물을 자랑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남해고속도로 사천(순천방향)휴게소의 ‘새싹삼힐링비빔밥’과 중앙고속도로 안동(부산방향)휴게소 ‘안동간고등어정식’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또한 △인삼랜드(통영)휴게소의 '인삼가마솥비빔밥' △천안(서울)휴게소의 '해물볶음돈가스' △청송(영덕)휴게소의 '청송사과돈가스' △서산(시흥)휴게소의 '불향제육볶음덮밥' △서울만남휴게소의 '말죽거리소고기국밥' △망향(부산)휴게소의 '명품닭개장' △횡성(강릉)휴게소의 '한우떡더덕스테이크' △인삼랜드(하남)휴게소의 '인삼갈비탕' △천안(부산)휴게소의 '새뱅이해물순두부' 도 고속도로 휴게소 대표 음식에 선정됐다.

이어 △곡성(순천)휴게소의 '흑돼지김치찌개' △이천(하남)휴게소의 '갈치세트' △건천(부산)휴게소의 '누구나돌솥비빔밥' △오창(하남)휴게소의 '등심돈가스' △영산(창원)휴게소의 '창녕양파제육덮밥정식' △섬진강(순천)휴게소의 '차돌박이된장찌개' △강릉(강릉)휴게소의 '뚝배기불고기' △지리산(대구)휴게소의 '춘향남원추어탕' 순이다.

도공은 공정성을 위해 해당 음식을 먹은 고객의 스마트폰을 활용, 평가에 참여하게 했다. 이후 40개로 추린 뒤, 조리학과 교수 등 관계전문가들의 암행평가를 거쳐 최종적으로 20개를 선정했다.

도공 관계자는 “지난해 고속도로 휴게소 대표 음식에 뽑힌 10개는 매출이 평균 42% 이상 향상됐다”며 “휴게소 음식에 대한 이용객들의 만족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공은 지난해 12월22일 고속도로 휴게소 대표 음식 평가에 참여한 5만2000여명 가운데 추첨을 통해 선정된 235명에게 최대 30만원 상당의 모바일 상품권을 지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04 17:10:34 수정시간 : 2018/01/04 17:30:5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