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온라인 PC 게임이나 모바일 게임에 밀려났던 소니와 닌텐도가 차세대 게임기 개발로 반격에 성공하면서 일본이 '게임기 왕국'으로 부활하고 있다.

소니의 게임 계열사인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SIE)는 2013년 출시한 가정용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4(PS4)가 이달 3일을 기점으로 전 세계 판매량 7천만 대를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플레이스테이션 가상현실 헤드셋(PS VR) 게임기는 지난해 10월 출시 이후 이달 3일까지 200만대 넘게 팔려나갔다.

효자 품목의 선전에 힘입어 소니는 올해 7∼9월 매출이 2조600억 엔(20조 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보다 22% 늘었다. 영업이익은 2천40억 엔(1조9천억 원)으로 무려 346% 뛰었다.

특히 내년 3월 마감하는 2017회계연도에 영업이익도 6천300억 엔으로 전년보다 26%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1998년 이후 20년 만에 사상 최대가 된다.

닌텐도도 지난 3월 출시한 차세대 가정용 게임기 스위치(Switch)의 판매 호조로 일부 국가에서 품귀 현상까지 빚으면서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스위치는 이달 6일을 기점으로 일본 판매량이 250만 대를 돌파했으며, 이는 일본 내 게임기 중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팔려나간 것이라고 미 경제매체 포브스는 전했다.

전 세계 판매량은 지난 9월 말까지 반년 만에 763만 대가 판매됐으며, 연말까지 1천만 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됐다.

스위치의 돌풍은 닌텐도의 경영 실적도 큰 폭으로 끌어올렸다. 지난 4∼9월 매출이 3천740억 엔(3조6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7배 늘었고, 영업이익은 399억 엔(3천800억 원)을 올려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6:13:17 수정시간 : 2017/12/08 16:13:17
AD

오늘의 핫이슈

AD